결로의 원인과 대책

홈 > 우레탄폼 단열 > 결로의 원인과 대책
결로의 원인과 대책

1.결로란?

결로란 실내공기가 벽면이나 유리에 접촉하여 냉각되는 것이 원인이며, 공기중 수중기가 웅축하여 이슬로 디어 나타나는 현상을 결로라 한다. 어떤 온도의 공기를 냉각하면, 상대습도가 점차로 높게 되어 결국 포화상태에 달한다. 이때의 온도를 노점온도라 부르지만, 물체의 표면온도가 노점온도 이하면 표면에 결로를 생기게 한다. 공기중의 수증기량이 많을수록 노점온도는 높게 된다.


2.발생시간에 근거한 분류

- 여름형 결로 : 고온다습한 공기가 낮은 온도의 공간에 흘러들어와서 상대습도를 상승시킴으로써 발생하는 결로 비교적 열용량이 크고 단열성이 높은 건물에서 생기는 수가 많다. 환기를 하면 오히려 결로가 심하게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 겨울형 결로 : 온도가 극단적으로 낮은 것에 의해 공기가 노점온도 이하로 냉각되어서 발생하는 일반적인 결로


3.결로의 종류

- 표면결로 : 물체표면에 생기는 결로

- 내부결로 : 벽체나 재료의 내부에서 생기는 결로

1) 표면결로가 발생하기 쉬운 장소

단열성능이 떨어져 표면온도가 다른 부위보다 저하하는 외벽의 구석 각진 부위, 냉교(열교)부분이나 창 주위에서 발생하기 쉽다. 구석 각 부위는 내표면적보다 외표면적이 크므로 일반벽면에 비해 열이 달아나기 쉽다. 또 구조체의 일부에 극단적으로 열전도율이 큰 것이 있으면 이 부분에 열이 집중하여 흐르게 된다.
이 부분을 냉교라 한다. 창유리는 단열재를 투입할 수 없으므로 외벽부에서 가장 단열성능이 떨어진다. 샤시들도 열전도율이 아주 큰 알루미늄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창주위 전체에서 열손실이 크게 된다.
또 가족이 모이는 남측거실에서 난방을 하지 않는 북측거실로 수증기가 확산한 경우, 온도가 낮은 외벽내표면이나 공기유동이 적은(표면대류열전달률이 작고 표면온도가 저하한다.) 붙박이장 속이나 벽에 밀착한 가구의 뒷면 등에 결로가 생길 우려가 많다.

2)내부결로의 발생조건

벽체를 통해 열이 관류하듯, 공기중의 수증기도 관류하고 있다. 관류저항의 계산이론은 열,습기 모두 같다. 벽면내부는 구성부재의 열저항에 기인하여 온도분포가 결정된다. 마찬가지로 부재의 투습저항으로 결정되는 것과 같은 수증기의 분포를 생기게 한다. 온도에서 구해진 포화수증기압의 분포와 벽면내부의 수증기압을 비교하여 전자가 후자 이하가 되는 부분은 내부결로를 생기게 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4. 표면결로의 방지대책

기본적으로는
①실내에서 발생하는 수증기의 억제
②환기에 의한 실내 절대습도의 저하
③단열강화에 의한 실내측 표면온도의 상승
④직접가열이나 기류촉진에 의한 표면온도의 상승 등이 생각된다.
수증기가 발생하는 장소에는 국소배기로, 다른 공간에 확산하기 전에 실외로 배출하면 된다. 일반거실에서는 건조한 외기를 도입하여 실내 절대습도를 저하 시켜면 된다. 냉난방시 에너지 절약을 고려하여 전열교환형 환기팬을 채용하는 경우, 환기를 하더라도 실내에서 발생한 수증기가 급기에 포함되어 되돌아온다. 전골요리와 같은 것을 할 가능성이 있는 DK에서는 현열회수형 열교환 환기팬을 설치하는 쪽이 좋다.


5.내부결로의 방지대책

벽체내부로 수증기가 침입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온도가 높은 단열층의 실내측에 방습층을 설치하여 벽체 내부온도가 노점온도 이하로 되기 전에 노점온도를 대폭적으로 저하시켜 두는 것이 필요 불가결이다. 그리고 외벽마감재의 투습저항이 작은 경우는 빗물이 벽체내에 침투하여 내부결로를 발생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벽체내부의 수증기를 외기로 도망가게 하기 위해 공기층을 단열층 실외측에 설치하는 공법을 채용하면 좋다. 또한 통기방법에서는 찬 외기가 섬유질의 단열재에 침투하여 단열성능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단열재의 외기측 표면에 바람을 차단하는 방풍층을 설치해야만 한다.


상담신청하기

CS Center


본사

031-293-2665

충남지사

041-666-6565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